2017.02.22 (수)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국가기록원, ‘국가기록유산 지킴이’ 나선다
(데일리뉴스,시사매거진CEO) 개인이나 공공기관이 국가적으로 보존가치가 높지만 훼손된 기록물을 가지고 있는 경우, 어디에서 어떤 방식으로 도움을 받을지 몰라 그대로 방치되는 경우가 많다. 이 같은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전문장비와 인력을 갖춘 국가기록원에서 복원·복제 서비스를 전격 제공한다. 행정자치부 국가기록원은 개인과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국가차원에서 보존해야 할 중요 기록유산에 대한 ‘맞춤형 복원·복제서비스’를 이번 달 23일부터 다음 달 말일까지 신청을 받는다고 밝혔다. 기록원은 그동안 ‘08년부터 3·1 독립선언서, 독도관련기록물 등 기관에서 요청한 중요 기록물 약 77건 4,100매에 대한 복원·복제 서비스를 전문 복원인력과 자체예산을 활용하여 무상으로 제공해왔다. 무엇보다도 올해는 민간까지 확대하여 서비스 신청을 받고, 서비스 유형도 종이기록물은 물론 시청각기록물까지 지원할 예정이어서, 수혜 대상(기관)의 만족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1900년대 이후 생산된 종이는 목재펄프에 각종 첨가물과 화학약품으로 가공·생산되어 보존성이 취약하여 황변, 바스라짐 등의 열화·훼손 가능성이 높다. 또한, 필름·동영상 등 시청각기록물은 높은